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자정쯤에 티스토리 모바일로 블로그에 접속해 댓글을 달다가 작은 변화를 발견했다. 예전 포스팅에서 '티스토리 모바일은 댓글 등록시 제목 표시줄에 댓글삭제라 나온다'라고 한 적이 있다. 이 사진이 바로 그 증거이다.


제목 표시줄에 "댓글삭제"라 나온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그 변화를 보자.


"댓글 저장"이라는 제목으로 바뀌었다. 이제 더 이상 댓글을 등록하고 제목 표시줄을 보며 깜짝깜짝 놀랄 일은 없을 것이다.

티스토리, 갈수록 마음에 든다. -- Post From My iPod touch

어제 블로그 하단 광고를 구글 링크 광고에서 텍스트 광고로 바꾸는 작업을 실시하였다. 그런데 작업을 한지 만 하루가 되어 가도록 광고가 뜨는 대신에 '페이지를 첮을 수 없습니다' 메시지만 잔뜩 띄우고 있다. 고수님들 좀 도와주세요~ㅠ
솔직히 그 동안의 네이버 블로그는 블로그답지 않아 잘 이용하지 않았다. 블로그라기 보다는 미니홈피 정도의 가벼운 느낌. 필자 외에도 많은 분들이 비슷한 느낌을 받아 네이버에서 티스토리나 테터툴즈 등지로 많이 옮겨 오신 곳으로 안다.
그런데 요즘 들어 네이버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모바일 시장에서도 약진하고 있는 가운데, 블로그에서도 그 동안의 네이버의 모습에서 벗어난 큰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그 예로 얼마 전(-이라고 해봐야 정말로 얼마 되지 않는 짧은 시간 전)에 네이버 블로그에 외부의 위젯을 설치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이 있고, 네이버 블로그 뿐만 아니라 티스토리 등 외부 블로그와 이웃을 맺을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한 것도 이에 해당한다. 그리고 이번 달 말경에는 새로운 광고 서비스로 시작한다고 하니, 많은 이용자들이 네이버로 이탈하는 것은 시간 문제가 될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 네이버님께서는 압도적인 트래픽을 자랑하는 포털 1위 아니신가. 네이버 블로그가 활성화 되면 트래픽 폭탄의 규모는 원자탄급이 될 것이다. 이런데도 유저들이 이동하지 않는다는 것은 더 이상할 것이다.

필자는 티스토리로 옮겨온지 얼마 되지 않는다. 그런데 이렇게 금방 네이버가 변화를 시도하면서 이용자들을 끌어들이려 하고 있으니 갈등된다. 어떡하지? -- Post From My iPod touch


보시다시피 제 블로그를 네이버 검색에 등록하려는 저의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네이버, 다음에 신청했는데, 다음은 아직 연락이 없고, 네이버는 이틀만에 거절안내 메일을 보내왔네요.
사유는 정보성 컨텐츠 부족. 아직 부족한가 봅니다. 조금 더 노력해서 알찬 블로그를 만들고 나서 다시 도전해야겠습니다.

아이팟 터치로 티스토리 모바일을 이용하다가 발견한 것이다. 필자는 분명히 댓글을 '작성'했는데, 브라우져의 제목 표시줄에는 댓글삭제라고 나와있다는 사실. 물론 아래에는 댓글을 등록했다고 나오고, 댓글이 등록되기도 한다.
티스토리 측에서 수정해야 할 것이다.